안전과 건강

더위 먹었을 때 증상 및 응급조치

반응형

안녕하세요. 여러분들에게 유용한 생활정보 상품의 랭킹 소식을 전달하는 굳 랭킹입니다.

 

날씨가 많이 더워지고 있습니다. 무더위, 열대야, 열돔, 폭염, 폭염주의보, 폭염경보와 같은 말들이 뉴스에서 심심치 않게 보입니다. 더운 날씨로 인해 신체에 무리가 가게 되면 폭염성 질병에 걸리게 되는데요. 이러한 증상을 우리는 흔히 더위 먹었다고 부릅니다. 

 

 

뉴스나 각종 언론매체에서는 날씨가 더 더위질 것으로 보고 있는데요. 따라서 이번 글에서는 더위로 인한 질병들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더위로 인한 질병들도 여러 종류가 있는데요. 각각의 종류에 따라 어떠한 증상이 있으며, 그에 따른 응급조치 방법도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더위 먹었을 때 증상 및 응급조치 방법

 

일사병

일사병은 더위 먹었을 때 나타나는 대표적인 폭염성, 더위성 질병입니다. 아마 모두들 일사병에 관해서 한 번씩은 들어보셨을 거라 생각합니다. 일사병은 무더위에 오랜 시간 노출될 경우 발생하는 질병인데요. 일사병의 증상은 신체의 온도가 37℃ ~ 40℃로 상승하며, 땀을 많이 흘리고 심박동이 빨라지며 두통과 함께 어지러움을 호소하고 정신혼란이 올 수 있습니다. 일사병의 적절한 응급조치 방법은 신체활동을 중단하고 서늘한 그늘이나 실내에서 체온을 낮추고, 수분을 공급하여야 합니다. 또한 환자가 의식이 없는 경우에는 불필요한 옷이나 장비를 벗겨 신체가 편안한 상태가 되도록 만들어주며, 다리가 머리보다 위쪽에 위치하도록 눕혀줍니다.

 

 

울열증

울열증은 뜨거운 태양볕 아래 장시간 노출되었을 때 쉽게 걸리는 질병입니다. 증상으로는 체온이 매우 높게 나타나지만 땀은 나지 않는 것입니다 또한 두통과 구토 증세를 동반하며 심해질 경우 의식을 잃을 수 있다고 합니다.

울열증의 적절한 응급처치 방법은 환자를 그늘로 옮기고 미지근한 물을 묻혀서 체온을 낮춰 주어야 합니다. 환자의 정신이 돌아오면 물을 주어 수분을 공급하고, 날아간 체온으로 환자가 추위를 느낀다면 담요로 몸을 덮어 주시면 됩니다.

 

 

열경련

열경련이란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이 경련을 동반한 더위 질병인데요. 더위로 인하여 신체에서 땀을 많이 흘리게 될 경우 수분과 염분 부족으로 생기는 증상입니다. 근육에서는 경련이 일어나며 심한 경우 현기증이나 구토를 동반합니다. 이러한 열경련의 발생 시 필요한 응급조치 방법은 환자를 그늘로 옮겨 휴식을 취하게 하고 소금을 녹인 물을 섭취시켜야 합니다.

 

 

열사병

열사병은 더위를 먹었을 때 나타날 수 있는 최악의 질병이며, 심한 경우 환자가 사망에 이를 수 있습니다. 열사병의 원인은 고온의 환경에 장시간 노출된 신체가 열을 제대로 발산하지 못하여 발생하는 질병으로 그 증상은 매우 심각한데요. 열사병의 증상을 살펴보면 40℃ 이상의 고열과 함께 중추신경계 기능 이상을 동반하며 땀이 나지 않는 무한증을 동반할 수 있습니다.(무한증의 경우 있기도 하고, 없을 수도 있음)

 

 

따라서 땀이 나지 않더라도 40℃ 이상의 고온과 함께 중추신경계 이상이 있다면 열사병으로 판단하시고 즉각적인 조치를 취해주셔야 합니다. 여기서 중추신경계란 뇌와 척수를 말하는데요. 열사병의 무서운 점은 이 중추신경계를 비롯한 신체 모든 부분에 영구적인 손상을 끼칠 수 있다는 점입니다. 온도가 40℃ 이상으로 올라가면 단백질이 파괴되기 시작하는데, 열사병은 신체의 심부 온도가 40℃ 이상으로 올라 중추신경계를 비롯한 장기나 근육 등의 파괴가 발생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따라서 열사병의 적절한 응급조치는 무조건 최대한 빠르게 환자 신체의 온도를 낮춰야 합니다. 우선 환자의 옷을 벗기고 고온의 환경에서 가능한 한 빨리 벗어나야 하며, 벗어난 후에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말고 환자의 외부 및 심부의 온도를 가장 빠르게 낮춰줘야 합니다. 실제로 의료기관에서는 얼음물에 환자를 담가 체온을 낮추기도 하며 위나 직장, 방광 등의 내부 장기를 냉수로 세척하여 신체 심부의 체온을 낮추기도 합니다. 따라서 열사병 환자 발생 시 구조대 도착 전이나 의료기관까지 이송하는 동안 환자를 방치하지 마시고,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환자의 온도를 낮춰 주세요.

 

 

앞서 말씀드린 일사병, 울열증, 열경련 등이 심할 경우 열사병으로 증세가 악화될 수 있습니다. 더운 여름철에는 더위 먹었을 때의 약간의 증상만 나타난다고 하더라도 즉각 신체활동을 중단하시고 적절한 휴식과 체온 유지 및 수분을 공급해주세요.

 

모든 질병은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합니다. 무더위로 인한 질병도 마찬가지입니다. 앞서 말씀드렸듯이 약간의 증상이나 육체적으로 힘들다고 판단된다면 즉각적인 휴식이 무엇보다 중요할 것 같습니다.

다들 더운 여름 아프지 마시고, 코로나도 걸리지 마시고 안전하고 건강하게 보내시길 바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폭염특보, 폭염주의보, 폭염경보 차이 및 설명

당신의 생활에 필요한 정보와 랭킹을 알려드리는 생활정보 굳랭킹입니다. 7월이 되면서 날씨가 본격적으로 습하고 더워지는 것 같습니다. 이렇게 더위가 지속되는 기상 현상을 폭염이라고 하는

goodranking.co.kr

반응형
1 2 3 4 5 6 7 8